최근 댓글

울지 않는 새

|
연재횟수 : 46 회
프로필 이미지
이밤
일주일1회 연재를 약속합니다.
(오메가버스/피폐물/능욕공,임신수,굴림수,장애수) 나는 오메가이다. 오래 전 알파들에게 강*을 당하고 이십대 초반... 이미 출산을 한 경험이 있는 더러운 몸의 오메가. 원치 않은 임신으로 태어난 아이이지만 나는 그 아이를 끝까지 책임지려 했었다. 그러나 무분별한 성적행위가 판을 치는 이 시대, 오메가들에게 버려진 생명들이 워낙 많아지게 되자 정부의 '특별관리법'으로 인해 내 아이 또한 그곳으로 끌려가 강제로 격리 조치되었다. 오메가의 생식 기능 자체를 강제적으로 차단해버리는, 인권존중이라곤 존재하지도 않는 그 잔인무도한 수용소에 내 아이는 끌려갔고 그렇게 살해당했다. 나는 애초에 태어나서는 안 되는 그런 인간이었다. 내 부모의 존재도 모르는 열성 오메가인 나라는 인간은. 내가 낳은 새끼조차도 제대로 보듬지 못하는 최악의 존재인 나는. 그런 나에게 한 남자가 다가왔다. 한순간에 오메가를 홀려버릴 수 있는, 돈으로 따지자면 억대의 액수라고 봐도 무방한 값비싼 수컷의 페로몬을 지닌 강력한 존재. 세 살 연하의 대학 후배, 서윤형. 뛰어난 외모는 물론 날 때부터 처절한 가난과 절망이라곤 전혀 알지 못한 채 우월한 지배자의 세계 안에서만 자라온 남자. 어떤 이유에선지 그가 나에게 발정한다. 그는 나의 몸을 원하고, 나는 그의 권력과 돈이 필요했다. 나같은 열성인자가 살아남기엔 이 세상은 너무도 참혹했기에 나는 살아가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그에게 다리를 벌릴 수밖에 없었다.
공(서윤형) - 극우성알파공, 미남공, 연하공, 존대공, 나쁜남자공, 능욕공, 냉혈공, 절륜공, 훗날 후회공
수(이정인) - 열성오메가수, 임신수, 미인수, 연상수, 가난수, 벙어리수, 불쌍수


현대 고수위 얼음공 연하공 재벌공 절륜공 집착공 약수 임신수 잡초수 오메가버스 피폐물
이 소설의 오메가버스 세계관은 제 취향에 맞춰 세부적인 설정이 언제든 변경될 수 있습니다. 오메가버스물은 처음 써보는 관계로 다른 분들의 알오물에 비해 많이 미흡할 수도 있다는 점 미리 알려드립니다. 또한 주인수가 많이 불쌍할 예정입니다. 강간씬은 기본이고 그밖에도 강제적인 각종 씬이 많이 등장합니다. 따라서 핑하는 따로 달지 않겠습니다. 멘탈이 약하다고 판단되거나 수가 고통받는 것을 즐기지 않는 분들께는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. 그 점 참고해서 감상해주시길 바랍니다.
소설
댓글
소식
리뷰
이미지
첫 글 부터 보기
최근 글 부터 보기
소제목 차례 분량 작성일 조회수 댓글
난파선 (윤형 시점)
46 19KB 2018-06-04 16:02 69 4
난파선
45 18KB 2018-06-04 16:01 44 2
44 19KB 2018-06-04 16:01 50 4
서윤호
43 18KB 2018-04-30 12:01 122 8
42 14KB 2018-04-30 12:01 71 6
41 14KB 2018-04-30 12:00 73 2
예감
40 12KB 2018-04-02 16:04 140 10
39 18KB 2018-04-02 16:03 98 2
38 15KB 2018-04-02 16:03 109 5
도화선
37 20KB 2018-03-11 12:17 149 9
36 10KB 2018-03-11 12:17 105 7
35 16KB 2018-03-11 12:16 120 8
소용돌이
34 19KB 2018-02-12 12:17 182 14
33 15KB 2018-02-12 12:16 146 8
32 22KB 2018-02-12 12:16 163 13